번역 작품‎ > ‎

내가 사라질까봐 두려울 때 - 존 키츠

게시자: 허성우, 2016. 2. 3. 오전 2:59   [ 2016. 2. 4. 오전 10:13에 업데이트됨 ]



내가 사라질까봐 두려울 때
 나의 펜이 가득 찬 머릿속에서 무얼 줍기 전에,
여문 곡식을 가득 채운 듯,
 글씨로 책들을 높이 쌓아올리기 전에;
나 바라보았을 때, 밤의 반짝이는 얼굴 위를,
 고귀한 사랑의 상징들인 커다란 구름을,
다 그려낼 때까지 결코 내가 살 수 없음을 느낄 때
 그들의 그림자들, 마법의 손 같은 우연과 함께;
내가 느낄 때, 시간의 공정한 생명을,
 내가 더는 그대를 지켜볼 수 없을 것임을,
즐길 수 없는 요정의 힘 속에서
 분별없는 사랑 속에서;―그때 바닷가에서
나 홀로인 넓은 세상 속에서, 그리고 생각하네
사랑과 명예가 허무에 잠길 때까지


When I Have Fears That I May Cease to Be                             
by John Keats                                                     
 
When I have fears that I may cease to be  
 Before my pen has glean'd my teeming brain, 
Before high-piled books, in charactery, 
 Hold like rich garners the full ripen'd grain; 
When I behold, upon the night's starr'd face,
 Huge cloudy symbols of a high romance,
And think that I may never live to trace
 Their shadows, with the magic hand of chance;
And when I feel, fair creature of an hour, 
 That I shall never look upon thee more, 
Never have relish in the faery power
 Of unreflecting love;―then on the shore
Of the wide world I stand alone, and think
Till love and fame to nothingness do sink.


허성우 옮김
사진 
f.strogano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