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 작품‎ > ‎

혼란스러운 - 나디아 안주만

게시자: 성우넷, 2018. 7. 21. 오후 2:31   [ 2018. 7. 21. 오후 11:12에 업데이트됨 ]






시는 나를 구할 수 없을 것이다, 나는 이 혼돈에 만족한다 ㅡ

스스로 길을 잃은 나는 고통과 기쁨에 만족한다


물을 마실 때 나는 고통과 기쁨에 만족한다

나는 대양에서 갈증을 느끼다가도, 물방울 하나에 만족하기도 한다


나는 삶의 무대로 나아가는 것에 만족한다

내 번뜩이는 두뇌로, 때때로 바다에 만족한다


네 머리와 발을 꾸미지 마라, 차려입지 마라

유행은 쓸모없다 ㅡ 나는 이 혼돈에 만족한다


아치의 변조관에서 나는 소리가 분명치 않다

내 예술의 정점을 들어라, 내가 뒤틀려 만족하는 동안


규칙을 부수어라, 내 혼돈에 빠지지 마라

내 뜨거운 슬픔을 느끼지 마라 ㅡ 나는 이 혼돈에 만족한다



Chaotic 


by Nadia Anjuman

 


Poetry won’t save me. I am content in this chaos—

Lost in myself, I am content with pain and pleasure

 

I am content with pain and pleasure when fetching water

At times I thirst for an ocean, at others am content with a drop

 

I am content to spread across life’s stage

With my sparking brain, at times am content at sea

 

Don’t adorn your head and feet, don’t dress up

Fashion is useless—I am content in this chaos

 

There is no clear sound in the crook of an arch

Hear the highest pitch of my art, for I am content twisted

 

Break the rules. Don’t stay my chaos

Don’t make my passion grief—I am content in this chaos



허성우 옮김

원문>영문 번역 lowa

사진 저작권 The Absolu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