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서재‎ > ‎

눈꽃

게시자: 성우넷, 2018. 1. 10. 오전 3:14   [ 2018. 2. 11. 오전 6:00에 업데이트됨 ]






그해 겨울 속으로 걸어갔네 

시린 눈을 맞으며 

눈은 꽃의 이름이라 노래하였나니

아리지만 그래서 아름다운

너는 꽃의 이름이다


너는 꽃이 언 무늬의 이름이다

내가 바라 본 것들 중

해와 달과 별의 노래를 동그라니 닮은

너는, 너의 얼굴은

눈망울 깊이 아로새긴 이름이다


그래서 나는 그 겨울을

눈물로 살금살금 씻어내고

여울진 너를

하나뿐인 이름을

내 마음 깊숙이 데려갔네


내 너를 위하여

마침내 이름자를 불러보노라

해와 달과 별을 꼭 닮은

눈과 꽃의 어울림

눈꽃


음악 <눈꽃> 교한

사진 Vironev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