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서재‎ > ‎

뮤즈에게

게시자: 성우넷, 2018. 4. 10. 오전 8:04   [ 2019. 3. 23. 오후 9:05에 업데이트됨 ]





그래요 이제 당신이 싫어요

싫어졌어요 그러나

처음부터 그런 마음과는 다르답니다

그것은 떠나지 않는 당신의

눈부심 때문에 그 아름다움 때문에

아니면 당신이 모두에게 한껏 베풀기 때문에

제 가슴에 박힌 대못

또는 고여버린 눈물입니다

그러니 당신은 밤하늘의 별이 되어

못난 저를 바라봐 주세요

제가 어떠한 어둠 속을 걷고 있더라도

늘 환하게 저를 비추어 주세요



음악 <마음> 교한

사진 JuYong Sh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