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서재‎ > ‎

한 사람을 위한 기도

게시자: 허성우, 2016. 7. 2. 오후 10:13   [ 2016. 7. 2. 오후 10:13에 업데이트됨 ]


내가 한 사람을 사랑하는 일은

그 사람의 바다에서 흠뻑 젖는 것이다
내가 한 사람의 손을 붙잡는 일은
그 사람 손바닥의 지문처럼 살겠다는 것이다
내가 한 사람의 그림자에 머무른 일은
그 사람의 깊은 그늘을 지키겠다는 것이다
내가 한 사람을 따라 걷는 일은
그 사람의 길에 늘 함께 한다는 것이다

내가 그 사람을 알았을 때 그 사람은 이미 나를 알았고
나는 그 사람이 되지 못한 것에 슬퍼하였으며
그 사람은 나의 모든 것을 안아주었다

나는 이제 그 사람이라는 별을 하늘 가득 그리고
여울 흐르듯 다가오는 발자국 소리에
두근두근 귀 기울일 것이다

Photo by Dead Ai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