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서재‎ > ‎

행복한 사람

게시자: 성우넷, 2019. 2. 13. 오후 2:55   [ 2019. 2. 14. 오전 12:34에 업데이트됨 ]



그대가 있어 얼마나 행복했던가

언젠가 그대를 만났던 기억만으로도

오늘을 웃음으로 채울 수 있으니

나는 또 얼마나 축복받은 존재인가

멀리서 깊이 그리워하는 데에는

아무런 대가도 필요 없는 것

그대 없이도 얼마나 사랑했던가

훗날 그대 아픔까지 안을 수 있다면

나는 얼마나 의미 있는 사람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