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서재‎ > ‎

게시자: 성우넷, 2019. 2. 13. 오후 3:18   [ 2019. 2. 14. 오전 12:29에 업데이트됨 ]



길은 끝이 없으며

세상은 평지가 아니다

죽음은 끝이 아니며

오늘은 오늘이 아니다

꿈은 하늘에 있고

빛은 여기를 비추니

모든 것은 만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