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지자니 눈물이 난다



허영이 살다 보니 눈물이 없다

눈물 속에는 온기가 없다

그러던 네가 증발한지 아주 오래된 지금

다시 그 차갑던 눈물이 쏟아져 내린다

언제든지 해는 얼굴 내밀어

비릿한 슬픔 안고 가겠지만

하늘에 가두어도 잊을 수 없다

머리맡에 두어도 느낄 수 없다

그렇게 없어진 것들과 

또다시 헤어지자니 눈물이 난다


Green Lanscape, 1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