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



꿀 먹은 수다쟁이 
버렸던 글자들을 줍기 시작했다 

차마 부끄럽던 글자 하나 
그리도 설레던 글자 하나 
부풀은 구름 어디쯤 새기고 싶다 

오랜 상처를 더듬어 
고운 꿈을 그리다 보면 
푸른 거울 속 한가득 
너의 미소가 드리울 것만 같다 

날이 저물고 
별이 속삭이면 
외로운 그늘 모두 지우고 
너의 어두워진 가슴 속 밝히고 싶다

Image by defl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