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덜미



선배 하면 정나미 없다며
행님 하고 불렀지
행님 아니면 누굴 찾느냐 해서
내 동생 하기로 했지
머리카락 깎겠다며 씩씩거리던 날
건강하란 내 말도 너는 삼키고
어느 바다에 목 매 힘겹게 숨 쉬는 거니
일찍 가면 일찍이 오는 곳을
한 번 가더니 오지를 않는구나

Photo by es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