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넷의 꿈



내 나이 스물 넷

알고 싶은 것보다 더한 그리움이 남아

늘 보고 싶은 풍경이 있어

하늘을 보며 솟아오르는 것들

모두 씻어가는 푸른 물결이 밀려와

부서지리라, 조금 더 하이얗게

안기어 보리라, 더 넓은 세상의 품에

일렁이는 또는 울렁거리는

바다 그리고 꿈

 

내 너에게 바라는 것은

네 뒤에 드리울 그림자로 남는 것

네가 가끔 외로울 때

함께하는 존재로 기억되는 것

내가 꿈꾸는 것은

늘 너의 그늘이 되는 것, 되어주는 것